노래하는 나무 홍대릴레이콘서트


무더운 여름에 막바지 공연의 성지 홍대에서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아티스트들의 릴레이 공연이 펼쳐진다 오직 젊음의 거리 전유물로 알려진 홍대 공연장에서 세대별로 다양한 장르에 음악이 하나의 프로젝트로 열리는 건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이다. 포크를 기반으로 락, 재즈, 트로트까지 다양한 장르의 다른 색깔을 보여주는 이번 공연은 8월 23일부터 28일까지 6일간 펼쳐지며 23일 첫 스타트는 ‘비비각시’로 알려져 있지만 그녀만의 밴드로 다양한 음악을 보여주고 있는 “서정아”가 24일은 일리노이주 주립대에서 재즈를 전공하고 국내에서 끊임없이 공연을 이어가고 있는 재즈 피아니스트 “유충식”이 이어서 25일은 닮은 듯 다른 색깔에 유튜버 뮤직 스타들 “우종민. 엄지애”가 26일은 노래하는 음유시인이자 백다방TV를 진행 중인 “백영규”가 주말엔 하나의 공연이 둘로 나누어진 느낌으로 ‘그집앞’의 “이재성‘이 마지막은 피날레는 신곡 발표와 함께 활발한 홍보 중인 신예 포크 듀엣 “노래하는 나무”가 함께한다.







이번 공연은 마블러스뮤직이 주최하고 채널넘버식스가 주관하며 홍대 스페아스브릭에서 팬들과 함께하는데 무엇보다 여름 막바지 를 마무리 장르 총망라 공연으로 전일 공연 모두 활발한 예매가 진행 중이라고 한다. ​ [출처] 세대별 다른 쟝르 선보이는 홍대 릴레이 콘서트 열린다|작성자 꾸숑

조회수 2회댓글 0개